최신호 (17호 2016년 12월)

지난 호

머리말

17호를 내며

이정구 21 17
213 2 1
1/2
프린트하기 전체 보기 PDF 보기

박근혜 퇴진 운동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17호를 준비하다 보니 발간이 예정일보다 며칠 늦어졌다. 또 격월간 주기를 맞추기 위해 이번 호는 2016년 12월호로 발간하게 됐다.

17호에는 모두 5편의 글을 실었다.

첫머리 글은 박근혜 퇴진 운동의 배경과 전개 과정, 그리고 운동 참여 세력들의 동기와 전술들을 다루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퇴진 운동’이다. 이 글은 퇴진 운동이 갑자기 터진 일이 아니라, 박근혜 정부 하에서 누적된 불만과 경제 위기라는 배경에서 벌어졌고, 운동이 폭발적으로 분출한 데에는 노동자 투쟁의 기여가 있었음을 주장한다. 또, 박근혜 퇴진 운동에서 좌파들이 보이는 혼란을 설명하며 사회주의자의 과제를 제시한다. 이 글은 12월 초 노동자연대의 한 모임에서 연설한 것을 녹취한 것이라 그 뒤 시시각각 변한 상황을 모두 다루지는 못했지만 이 운동을 총체적으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무엇보다 연설을 듣는 듯한 생생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가부장제 이론 비판’은 여성운동에서 가장 오랜 기간 널리 퍼진 가부장제 이론을 마르크스주의의시각에서 비판한 것이다. 다양한 가부장제 이론들이 있지만, 이들의 공통된 사상은 남성 지배가 여성 차별의 근원이고, 여성 차별과 자본주의는 무관하며, 자본주의가 폐지되더라도 여성 차별은 존속한다는 것이다. 필자는 가부장제 이론이 여성 차별과 가족의 성격이 역사적으로 어떻게 바뀌었는지를 설명하지 못할 뿐 아니라 노동운동·사회주의 운동과 여성운동의 분리를 주장한다고 비판한다.

‘불안정은 노동계급 전체가 겪는 문제다’는 최근 유행하는 프레카리아트론에 대한 미국 사회주의자 찰리 포스트의 반박이다. 이 글은 포스트가 미국 좌파적 잡지 <자코뱅>과 한 인터뷰를 번역한 것이다. 포스트는 신자유주의와 탈산업화로 자본주의 경제 구조가 바뀌었고 그로 말미암아 계급 구조가 바뀌었다는 주장에 기반을 두고 있는 프레카리아트 개념이 오늘날 노동자들이 겪는 변화를 제대로 이해하는 데 오히려 방해만 된다고 주장한다.

  • 1
  • 2
닫기
x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