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호 (26호 2018년 7~8월호)

지난 호

24호를 내며

이정구 21 26
276 2 1
1/3
프린트하기 전체 보기 PDF 보기

이번 호에는 모두 9편의 글을 실었다.

오늘날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남성에서 여성으로 혹은 그 반대로 성별 전환을 시작하거나 성별 이분법을 벗어나 성 중립적 인칭대명사를 사용하는 등 자신이 선택한 성별로 살아갈 권리를 주장하고 있다. 그럼에도 우익 언론은 트랜스 여성을 공격하고, 일부 페미니스트(근본적 페미니스트)들도 트랜스젠더의 성별 자기 결정권을 인정하지 않는다. ‘마르크스주의, 페미니즘, 트랜스젠더 정치’는 젠더에 관한 논의를 통해 여성과 트랜스젠더 해방을 위한 투쟁이 왜 사회주의를 위한 투쟁과 연관성이 있는지를 주장하는 글이다.

요즘 젠더와 섹슈얼리티 분야의 일부 활동가와 이론가들이 ‘퀴어’라는 명칭으로 글을 쓰거나 단체를 만들고 있고 심지어 퀴어 이론과 그 정치가 주류 LGBT와는 다른 급진적 대안을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퀴어 이론과 그 정치’는 이런 주장을 검토한다. 물론 마르크스주의는 퀴어 이론·정치와 많은 목표를 공유하고 있으며, 마르크스주의자들은 역사와 사회에 대한 퀴어 이론의 설명 중 적어도 몇몇 요소를 받아들인다. 하지만 퀴어 이론의 다른 측면들은 젠더와 성의 해방을 위한 투쟁을 전진시키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한다.

‘제주 4·3항쟁 70주년 — 분단과 미국 제국주의에 맞선 저항’은 분단과 미국 제국주의에 맞섰던 제주 4·3항쟁의 진상 규명과 정당한 평가가 온전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해방 이후부터 한국전쟁까지 역사적 격변기 한가운데 위치한 4·3항쟁을 둘러싼 논쟁이 첨예하며 4·3항쟁의 성격을 둘러싼 역사전쟁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문재인 정부는 100대 국정과제의 세 번째로 “제주 4·3사건의 완전한 해결”을 약속했지만 그 약속이 제대로 지켜질지는 두고 볼 일이다.

‘NGO지도자들과 문재인 정부’는 박근혜 퇴진 촛불의 수혜를 입고 부상한 개혁주의의 한 버전인 NGO가 어떤 역할을 하며, 사회 변화를 바라는 대중이 왜 그들을 지지하는지 잘 알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래야 그들에게 공감하는 개혁 염원 대중과 관계를 맺을 수 있고, 그 대중을 좌파적이고 혁명적인 입장으로 설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닫기
x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