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호 (31호 2019년 7~10월호)

지난 호

쟁점: 현재의 이슈들

서평 《우먼스플레인》, 《그 페미니즘이 당신을 불행하게 하는 이유》 ─ 급진 페미니즘의 과도함에 대한 예리한 지적

최미진 9 31
334 2 1
1/21
프린트하기 전체 보기 PDF 보기

최근 몇 년간 뜨거웠던 젠더 이슈들을 소재로 급진 페미니스트들의 주장과 관행을 비판적으로 돌아보는 책들이 올해 상반기에 나왔다. 이선옥 작가의 《우먼스플레인》, 박가분·오세라비 작가 등이 공저한 《그 페미니즘이 당신을 불행하게 하는 이유》가 그 주목할 만한 사례다(이하 존칭 생략).4

페미니즘의 부상은 여성차별이 여전히 이 사회에 아로새겨져 있다는 사실의 반영이자 그에 대한 정당한 반감의 표출이다. 또한 지난해 부상한 불법촬영 항의운동, 낙태권 운동, 미투 운동 등은 성평등 염원이 박근혜 퇴진 촛불 운동의 성공을 거치며 정치적 자신감을 얻었음을 보여 준다. 

동시에, 그 이면에는 페미니즘 사상과 실천이 내포한 모순과 난점도 있다. 특히 현재 한국 여성운동의 지배적 경향인 급진 페미니즘은 성장했지만 동시에 여성들의 높아진 의식과 분노를 표현하는 데 썩 좋은 정치적 무기가 아님을 드러냈다. 그래서 페미니즘 열풍 속에서도 한편에서는 그 적절성과 효과성에 대한 합리적 의구심, 과도함에 대한 불만이 자라났다.

특정 사상이나 운동이 절정기를 경과하면, 그간 간과됐던 난점과 과오에 대한 성찰이 이뤄지기 마련이다. 이 과정에서 처음에는 소수만이 감지하고 경고했던 문제들이 재조명되거나 그 문제의식이 확산되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두 책을 포함해 급진 페미니즘 또는 그 관련 개념에 대한 진보·좌파 필자들의 비판적 저작이 올해 연이어 나오고 있는 것은 의미심장하다. 마르크스주의 관점에서 페미니즘의 공뿐 아니라 과, 장점뿐 아니라 약점도 다루며 여성해방의 전망을 추구해 온 사회주의자로서 서평자에게 이런 흐름은 반갑다. 급진 페미니즘의 과도함에 대한 중화제 구실을 하고 논의의 지평을 넓혀 주기 때문이다. 

《우먼스플레인》, 《그 페미니즘이 당신을 불행하게 하는 이유》의 저자 이선옥, 박가분, 오세라비는 각자의 소속과 입장 차는 있지만 페미니즘의 재부흥이 시작된 2015~2016년부터 꾸준히 국내 페미니즘의 동향을 조사하고 문제제기해 왔던 일가견 있는 저자들이다. 두 책은 그 누적된 결과물이다.   

닫기
x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