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호 (31호 2019년 7~10월호)

지난 호

쟁점: 현재의 이슈들

서평 《우먼스플레인》, 《그 페미니즘이 당신을 불행하게 하는 이유》 ─ 급진 페미니즘의 과도함에 대한 예리한 지적

최미진 9 31
334 8 6
7/21
프린트하기 전체 보기 PDF 보기

급진 페미니스트들의 이중잣대

급진 페미니스트들은 세상의 거의 모든 게 ‘여혐’의 증거라고 몰아붙이지만(이선옥의 책에서는 “만물여혐설”로 소개된다), 정작 페미니즘 진영의 남성 비하나 과도한 낙인 찍기는 무해한 저항의 수단인 양 추켜세워 왔다. 두 책의 저자들은 이런 이중잣대를 예리하게 들춰낸다.

익히 알려졌듯이, 메갈리아-워마드에서는 한국 남자들을 “한남충”으로 비하할 뿐 아니라, 남성 성소수자들(“똥꼬충”, “게이충”), 남성 어린이(“한남유충”), 남성 장애인(“윽엑”, “장애한남”), 산업재해를 당한 남성 비정규직(“태일해”), 트랜스젠더(“젠신병자”)에 대한 혐오와 조롱 어린 언사가 종종 벌어졌다. 또한 남성 일반을 적대시하고 배척하는 데 동의하지 않거나 ‘탈코르셋’을 실천하지 않는 여성들에 대해서도 남성 성기에 빗대어 ‘흉자’(흉내 자0), ‘명자’(명예 자0)라고 공격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는 페미니즘 지지 여성의 일부까지도 등 돌리게 했다. 

그런데도 저명한 페미니스트 지식인들은 ‘남혐은 없다’거나 ‘미러링이니까 괜찮다’며 이런 행위를 두둔했고, 심지어 여성운동의 효과적 전술인 양 미화하기도 했다. 〈한겨레〉, 〈경향신문〉 등의 자유주의적 언론들은 이런 주장에 돛을 달아 줬다.

짐작할 수 있듯이, 여기에는 과장과 왜곡도 가미됐다. 가령 저명한 여성학자 정희진은 “메갈리아는 일베에 적극적으로 대항한 유일한 당사자”라며 메갈리아에 대한 무비판적 옹호를 정당화했다. 하지만 이선옥과 박가분이 상기시키듯이, 메갈리아 탄생 전인 2012년에 이미 일베에 대한 남녀 커뮤니티의 연합 ‘공격’(‘일베 대첩’)이 있었다. 이는 일베 따위가 남성 전체의 의식과 삶의 태도를 대변하는 게 전혀 아니라는 점을 보여 준다. 사실, 일베는 배설적인 넷우익일 뿐이다. 하지만 메갈리아-워마드는 일베뿐 아니라 남성 일반을 무차별 적대했다. 그리고 일부 급진 페미니스트들은 마치 미러링이 소라넷 폐지를 이뤄낸 것처럼 말하지만, 정작 그 성과는 국제 청원과 캠페인, 모금, 국회의원 압박 등의 운동 방식 덕분이었다고 이선옥은 바로잡는다.

그렇다면, 기성 페미니즘 진영은 왜 메갈리아를 무비판적으로 추어올렸을까? 박가분은 여기에 주류 여성단체들의 이해관계가 작용했다고 본다. 이와 관련해 그가 최근에 쓴 한 칼럼10의 다음과 같은 논지는 통찰력 있다.

닫기
x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