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호 (38호 2021년 3~4월호)

지난 호

《현대 조선의 탄생》 ─ 북한 정권 탄생 신화 재탕하기

최영준 40 38
389 13 11
12/13
프린트하기 전체 보기 PDF 보기

노동자들의 반발과 저항이 있었다. 이를 두고 박경순은 “심지어 파업을 선동하기까지 했다. 당시 이북은 공산당과 노동자와 민중들이 정권의 주인이었고, 노동자가 공장의 주인이었다. 따라서 투쟁은 곧 자신을 반대하는 투쟁이며 파업은 곧 자기 자신을 파괴하는 행동에 지나지 않았다”며 비난했다.

북한 정권 탄생기는 사회주의 건설의 초석을 다진 시기가 아니라 자본주의의 변형태인 관료적 국가자본주의의 기초를 닦았던 시기였다. 김일성과 북한 관료는 한국전쟁 이후에도 똑같은 방식으로 강도를 더욱 높여 관료적 국가자본주의를 구축했다.

결론

친북 좌파들은 지난 수십 년간 ‘북한 바로 알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다. 박경순이 펴낸 《탄생》도 그런 목적일 것이다. 하지만 북한 당국 입장을 전달하는 게 진정한 ‘북한 바로 알기’는 아닐 것이다.

물론 지금 시기에 ‘북한 바로 알기’는 반드시 필요하다. 진정한 사회주의가 무엇인지 하는 문제와 직결되기 때문이다. 또, 세계적으로 자본주의가 1930년대 이래 가장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고 따라서 그 어느 때보다 자본주의의 대안으로서 사회주의가 주창돼야 하는 상황에서 북한이라는 가짜 사회주의는 한국 좌파에게 큰 정치적 부담을 안겨 준다. 만약 북한이 사회주의 사회라면 도대체 누가 사회주의에 관심을 보이겠는가?

따라서 북한 정권의 탄생과 지금에 이르는 역사를 마르크스주의 관점에서 탐구하는 것은 한국 좌파에게 중요한 정치적·실천적 과제다. 이를 위한 길잡이로 《국제주의 시각에서 본 한반도》, 소책자 《북한 국가자본주의의 형성과 위기》를 추천한다.

닫기
x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