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호 (32호 2020년 1~2월호)

지난 호

쟁점:지금의 이슈들

서평 《공정하지 않다 ― 90년대생들이 정말 원하는 것》, 박원익·조윤호 지음, 지와인 ─ 20대 속죄양 삼기에 맞선 진보 청년들의 합리적 반론

최미진 9 32
341 3 1
2/8
프린트하기 전체 보기 PDF 보기

게다가 최근에는 조국 사태가 터져 청년들의 배신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이 책은 조국 사태 이전에 씌어졌다. 하지만 조국 사태 때 청년들이 느낀 정서에 부합하는 내용들을 담고 있다. “촛불혁명으로 개혁정부가 들어선 이후에 이와 같은 일[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부동산 투기 논란 등 문재인 정부 관료들의 언행 불일치]을 겪게 되면 반발이 더욱 거셀 수밖에 없다 … 한쪽이 나쁜 놈들이라면 다른 한쪽은 위선자들[이다].”

교육이 어느덧 부 세습의 수단이 된 지 오래이고, 이는 청년들이 느끼는 ‘불공정’의 대표적 측면이라는 지적도 시의적절하다. 박원익은 조국 사태 초기에도 진영논리와 거리를 두며 계급 불평등이 본질적인 문제임을 지적한 입장을 냈다.

실제로 조국 정국 때 대다수 청년들은 ‘평등, 공정, 정의’를 내세운 정부에서도 여전히 계급 특권이 대물림되는 현실에 분노했다. 특히, 조국은 급진좌파 출신을 자처했고, 문재인도 개혁의 전도사로 내세웠던 인물이니, 그 ‘내로남불’이 더더욱 위선으로 여겨질 수밖에 없었다. 따라서 청년들의 분노에 공감하고 화답해야 마땅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청년들의 분노한 목소리는 우파에 힘을 실어 주는 것으로 치부되고 외면당했다. 진보계 지도부들이 ‘민주당 vs 한국당’이라는 진영논리에 종속돼 문재인 정부로부터 독립적이지 못했고 비판을 삼갔다. 하지만 이는 우파를 되레 의기양양하게 만들고, 개혁의 동력을 갉아먹는 결과를 낳았다.

세대 갈등이나 성별 갈등은 ‘가짜 보스’

이 책은 청년 문제에 대한 흔하디흔한 접근법인 ‘세대 갈등론’이나 ‘성별 갈등론’(급진적 페미니즘의 가정처럼 남 대 여 프레임)에도 비판적이다. 저자들은 기성 세대와 청년 세대, 20대 여성과 남성이 함께 겪는 사회구조적 문제들에 주목해야 하고, 그 해결을 위해 세대와 성별을 넘어 연대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려면 (게임 용어로) ‘최종 보스’, 즉 진짜 적이 무엇인지 알고 정확히 겨냥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배자들이 노동계급의 서로 다른 부분들을 이간질하고 진보·좌파의 상당수도 이런 이간질에 속아넘어가는 정치가 득세하는 상황에서, 세대간·성별간 공통점과 연대를 강조하는 것은 이 책의 큰 강점이다.

닫기
x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