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호 (32호 2020년 1~2월호)

지난 호

서평

《마르크스 캐피탈 리딩 인트로》, 에르네스트 만델, 이매진 ─ 《자본론》의 개념을 제대로 이어가기 위해 필요한 논점들

정선영 93 32
344 3 1
2/12
프린트하기 전체 보기 PDF 보기

인구가 성장함에 따라 노동자들의 임금이 저하할 것이라고 본 당대 경제학자들과 달리 마르크스는 경제가 성장함에 따라 실질임금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마르크스가 말한 것은 자본주의가 발전할수록 노동계급의 “상대적 궁핍화 경향”은 커진다는 것이었다. 실제 역사를 보더라도 자본주의 경제가 발전할수록 노동자들은 자신들이 생산한 가치에 비해 더 적은 몫을 받아 가는 경향이 나타난다.

이 책에는 이와 같이 유용한 설명들도 있지만, 개념 상의 약점들도 눈에 띈다. 특히 《자본론》을 바탕으로 현대 자본주의를 설명하는 부분에서 그 약점이 두드러진다.

제국주의와 국가

먼저 만델이 제국주의와 같은 현대 자본주의의 특징들을 설명하는 방식은 너무 단순하고, 마르크스 사후 변화한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 만델은 제국주의의 원인에 대해 이렇게 서술한다.

“가치를 남반구에서 북반구로 이전하는 거대한 통로(노동생산성이 낮은 나라에서 높은 나라로)로 기능하는 세계 시장은 제국주의 체제의 근간을 형성한다.”4 또 만델은 선진국이 비자본주의적 제3세계를 “강탈을 통해 축적”하는 것이 제국주의의 지배와 제3세계 저발전의 주요한 원인 중 하나라고 본다.5

그러나 제국주의를 후진국에서 선진국으로 경제적인 가치 이전 과정으로 보거나, “강탈에 의한 축적” 과정으로 보는 것은 제국주의의 동학을 제대로 이해할 수 없다. 제국주의 국가들이 후진국을 착취·수탈해서 얻는 부보다 지출하는 군비가 더 큰 상황에서도 제국주의 정책이 지속되는 이유를 설명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닫기
x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