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호 (32호 2020년 1~2월호)

지난 호

서평

《마르크스 캐피탈 리딩 인트로》, 에르네스트 만델, 이매진 ─ 《자본론》의 개념을 제대로 이어가기 위해 필요한 논점들

정선영 93 32
344 8 6
7/12
프린트하기 전체 보기 PDF 보기

만델은 《자본론》 2권의 재생산 도식 관련 내용을 다루며, 소련에 친화적인 지식인들이 재생산 도식을 이용해 소련 사회를 설명한 것을 비판한다. 이 지식인들은 소련에서도 1부문(생산수단 생산 부문)이 2부문(소비재 생산 부문)보다 더 빨리 성장했고, 그래야만 경제가 유지될 수 있다는 점을 설명했다. 즉 스탈린주의적 축적 경쟁을 정당화한 것이다. 이에 대해 만델은 재생산 도식은 자본주의를 설명하기 위한 것이고, 사회주의라면 이 도식이 적용될 수 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옛 소련 사회에서 실제 그런 현실이 벌어졌다는 모순에 대해서는 회피한다.15 그러나 만약 옛 소련 사회를 사회주의가 아니라 국가자본주의라고 규정했다면 소련에서 불변자본이 증대하는 경향이 나타나는 것을 옹호할 이유도 또 그것에 대해 눈감을 이유도 없었을 것이다.

사실 옛 소련 사회에서 볼 수 있는 것과 비슷한 가치법칙의 수정 과정은 서구 자본주의 내에서도 부분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자본의 집적과 집중이 진행되며 덩치가 커진 거대 기업들은 상당 규모의 생산을 계획적으로 조직한다. 그 기업들 내에서는 시장가격이나 경쟁이 존재하지 않고, 이 때문에 상당 기간 낭비적이거나 비효율적인 부분들이 존재할 수 있다. 또 자동차 기업 등 다국적 기업들의 경우 세금 부담을 낮추거나 이윤을 더 뽑아내기 위해 기업 내에서 국가 간에 이동하는 부품 등의 가격을 조작하는 경우도 흔하다. 이처럼 자본주의 기업들의 덩치가 커지면서 가치법칙이 수정되는 일들을 종종 벌어지지만, 그렇다고 해도 근본에서 가치법칙과 경쟁적 축적의 동학은 유효한 것이다.

이처럼 《자본론》의 개념을 형식적이 아니라 핵심 동학을 중심으로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군비의 경제적 효과

만델의 약점은 전후 장기호황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하는 점에서도 드러난다. 트로츠키(1879~1940년)는 죽기 전에 자본주의의 파국이 임박했다고 생각했다. 만델이 속한 정통 트로츠키주의 경향은 이 정식을 무비판적으로 수용해 전후 호황이 시작됐음에도 경기 회복을 부정했다.

그러나 토니 클리프와 마이클 키드론 등 국제사회주의 경향 논자들은 그런 교조적 태도에 빠지지 않았다. 그들은 상시적 군사 경제론을 바탕으로 전후 장기 호황을 설명했다.16 이 이론은 군비가 미치는 경제적 효과에 주목한 것이었다.

닫기
x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