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호 (34호 2020년 5 ~ 8월호)

지난 호

일반 논문

정체성 정치 ― 차별에 맞서는 효과적인 무기가 될 수 있을까?

정진희 17 34
359 13 11
12/15
프린트하기 전체 보기 PDF 보기
https://wspaper.org/photos/2020/05/2020-05-14-02-400xauto.jpg
여성해방을 향한 거대한 발걸음을 내딛었던 러시아 혁명

차별받는 사람들의 운동은 노동계급의 투쟁이 전진할 때 성공을 거두기 쉽다. 노동계급의 자신감이 고양되는 계급투쟁의 상승기 때에는 착취뿐 아니라 차별에 맞선 투쟁도 많이 일어나며 둘이 결합되기도 쉽다. 사회주의자들이 노동계급의 조직과 운동 속에 뿌리내린 곳에서 그런 일들을 성공적으로 벌인 사례가 세계적으로 많다.    

차별에 맞선 운동이 효과적이려면 특정 정체성에 따른 조직 방식이 아니라 최대한 광범한 사람들에게 함께 싸울 것을 호소해야 한다. 특히 노동계급의 참가를 환영해야 한다. 차별받는 사람들의 다수가 노동계급이다. 무엇보다, 노동계급이 차별에 맞선 투쟁에 대거 참가한다면 그 운동의 힘이 커져서 지배계급에게 실질적인 양보를 얻어낼 가능성이 높아진다. 지배자들은 대중운동을 쉽게 제쳐버릴 수 없고, 이윤에 타격을 가할 수 있는 노동계급의 급진화를 특히 두려워한다.  

이윤 중심의 자본주의 체제에서는 차별받는 사람들 대다수의 삶이 지속적으로 나아질 수 없다. 경제 위기가 장기화되며 더 깊어지는 상황에서는 평등을 위한 개혁 입법도 보수적 공격을 받으며 유명무실해지거나 후퇴하기 쉽다. 자본주의 위기 속에서 노동계급은 실업, 노동조건 악화, 빈곤, 분쟁이나 기후 위기 등으로 고통을 겪는다. 차별받는 사람들이 해방되려면 평등을 위한 투쟁을 착취와 차별을 낳는 자본주의를 폐지하는 혁명적인 전망과 결합시켜야 한다. 착취와 차별 모두에 맞서는 노동계급의 정치적 투쟁이 성장해, 이윤이 아니라 대중의 필요가 중심인 사회를 건설해야 한다.

MARX21

참고문헌

김은영 2017, “러시아 혁명이 보여 준 여성해방의 가능성”, 〈노동자 연대〉 199호.
김종환 2017, “미국 성소수자 운동의 간단한 역사 — 자본주의에 도전하는 전통을 되살려야 한다”, 〈노동자 연대〉 215호.
〈노동자 연대〉 2017a, “노동자 혁명은 성 해방의 시대를 열어젖혔다”, 2017년 7월 10일자.
〈노동자 연대〉 2017b, “민족 자결권 보장과 혁명의 관계를 이해한 볼셰비키”, 2017년 8월 10일자.
몰리뉴, 존 2013, “아나키즘과 자율주의”, 〈레프트21〉 109호.
오어, 주디스 2016, “영화 〈서프러제트〉: 여성 참정권 투쟁의 진정한 역사”, 〈노동자 연대〉 176호.
전주현 2017, “여성운동: 노무현 정부의 여성 차별을 돌아보건대 문재인 정부로부터 독립성을 유지해야 한다”, 〈노동자 연대〉 209호.
정진희 2017, “무지개행동과 한국 성소수자 운동 주류의 우경화 — 대안적 정치와 전망을 발전시켜야 한다”, 〈노동자 연대〉 215호.
정진희 2018a, “문재인의 말뿐인 페미니즘”, 〈노동자 연대〉 258호.
정진희 2018b, “12월 22일 편파판결 불법촬영 항의시위: 올해를 달군 불법촬영 항의운동을 돌아본다”, 〈노동자 연대〉 271호.
최일붕 2003, “소련 블록 사회의 성격: 국가자본주의론의 관점”, 〈격주간 다함께〉 16호.
최일붕 2018, “급진적 페미니즘과 분리적 페미니즘, 어떻게 볼 것인가?”, 〈노동자 연대〉 269호.
추나라, 조셉 2015, “계급이란 무엇인가”, 〈노동자 연대〉 144호.

1 이 글은 〈노동자 연대〉 322호(https://wspaper.org/article/23065)에 실린 글을 재게재한 것이다.

2 최일붕 2018.

x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