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호 (37호 2021년 1~2월호)

지난 호

[사회주의 고전 읽기] 《가족, 사유재산, 국가의 기원》 ─ 여성차별의 뿌리가 계급 사회에 있음을 밝히다

전주현 123 37
381 7 5
6/7
프린트하기 전체 보기 PDF 보기

그에 비해 엥겔스가 제시하는 여성 해방의 길은 분명하고 희망적이다.

“생산수단이 공동소유로 됨으로써 개별 가족은 이제 사회의 경제적 단위로는 되지 않을 것이다. 사사로운 집안 살림은 사회적 산업이 되고, 아이들을 돌보며 교육시키는 것은 공공사업이 될 것이다. 사회는 적자나 사생아를 막론하고 모든 아동들을 똑같이 돌보아 줄 것이다.”

“여성의 해방, 남녀의 평등은 여자가 사회적 노동에서 배제되어 사적인 가사노동에만 종사하고 있는 한 불가능하며 … 여성의 해방은 그들이 사회적 규모의 생산에 광범위하게 참여하고, 또 그들이 돌봐야 할 가사가 아주 적을 때에라야 비로소 가능하게 될 것이다.”

엥겔스는 《기원》에서 자본주의를 전복하면 “남성은 평생토록 여성의 굴종을 돈으로 사거나” 여성이 “진정한 사랑 말고 다른 이유로 남성에게 자신을 허락한다”는 것을 전혀 이해할 수 없는 새로운 세대가 탄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래로부터의 혁명을 통해 자본주의를 분쇄하고, 노동계급 스스로 소외와 차별로 비틀어진 인간 관계를 변혁할 때, 협력과 평등에 기초한 새로운 인류가 미래의 주인이 될 수 있다.

인류를 위기와 고통에 빠뜨리는 야만적인 자본주의를 향해 깊은 울분이 쌓이는 요즘, 엥겔스의 이 저작이 착취와 차별을 뿌리뽑고자 하는 이들에게 혁명적 영감을 선사할 것이다.

닫기
x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