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논쟁 1:그리스 시리자와 좌파 개혁주의의 한계

좌파 개혁주의에 답하며 *


MARX21

  • 출처: Alasdair MacIntyre, ‘Rejoinder to left reformism’, International Socialism (1st series) 6(Autumn 1961)

  1. 예브게니 바르가(1879~1964)는 헝가리 출신 경제학자로 1930년대 스탈린의 핵심 경제자문이었으나, 제2차세계대전 후에는 자본주의가 마르크스의 생각보다 훨씬 더 안정적이라고 주장해서 권력에서 밀려났다.
  2. 콜린스는 마르크스 시대와 달리 국가가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대량 실업 같은 체제 위기가 재현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3. 콜린스는 소련 등 동구권이 생산력을 사적 소유에서 해방시켰고 세계적 수준에서 서방 자본주의에 맞설 가장 중요한 세력이라고 주장했다.
  4. 콜린스는 “혁명적 전략 속에서 개혁주의 전술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5. 이 글이 쓰인 1961년 당시 냉전 체제의 지배자들은 핵전쟁으로 상대를 위협했다.
  6. 콜린스는 ‘공산주의’ 국가들을 국가자본주의라고 부르는 것에 반대하며, 그 나라들이 후진적 생산 조건과 그것을 만회하기 위한 강압적 산업화 정책 때문에 “흉물스러운” 사회가 된 것은 불가피했고 일시적인 일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7. 1926년에 출판된 《새로운 경제학》이라는 저서에서 프레오브라젠스키는 러시아 경제의 발전이 충분치 못하므로 국가가 농민의 잉여 농산물을 차지해 그것을 공업 발전으로 돌려야 한다는 모종의 국가자본주의론을 설파했다.
  8. 이 논문이 쓰인 시기는 유럽을 통합한다는 구상이 첫발을 내디딘 때였다.
  9. 콜린스는 자본주의 국가가 노동자들의 압력 때문에 개혁을 양보하다가 더는 그럴 수 없는 처지로까지 몰리면 혁명이 일어난다는 것이 마르크스주의와 레닌의 견해이고, 그런 종말론 같은 주장은 20세기에는 유효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질문/의견